트렌드 뉴스 9

트렌드 키워드 : 무리뉴 감독
최근 무리뉴 감독의 강력한 수비가담 지시에 체력소모가 컸던 손흥민은 한동안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지 못했으나 이날은 공격에서 상대 수비를 흔들고 돌파하며 공격에 활로를 만들어내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하지만 윙어의 수비 가담을 요구하는 조제 무리뉴 감독의 전술 특성상 손흥민이 공격에 가담할 기회는 흔치 않았다. 급기야 지난 에버튼전에서는 역습 가담 후 수비를 돕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장인 위고 요리스...
이날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한꺼번에 세웠다. 손흥민은 종횡무진 활약, 무리뉴의 기대를 충족시켰다. 아스날의 라카제트가 전반16분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3분만인...
무리뉴 감독도 이날 승리로 유럽클럽대항전 진출 경쟁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위해 경쟁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석무
무리뉴 감독이 공격적으로 특별히 주문한 부분이 있었느냐는 질문엔 "공격적으로 하라고는 않았다. 하지만 투톱으로 나간 경기가 많이 없었다. 감독님이 투톱을 세운 것은 공격적으로 경기를 했으면 하는 생각이어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활약에 기뻐했을 것”이라는 평가와 함께 ‘MOM’으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경기 후 영국 축구전문매체 ‘풋볼런던’은 결승골을 터뜨린 알더베이럴트(9점)에 이어 손흥민에게 팀 내 두 번째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활약에 기뻐했을 것"이라는 멘트와 함께 MOM으로 손흥민을 뽑았다. '풋볼 런던'도 "토트넘의 실점 직후 손흥민이 빠르게 동점골을 넣었다. 후반 막판에는 알버데이럴트의 역전골을...
무리뉴 감독은 아스널을 맞아 4-4-2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고 투톱의 일원으로 손흥민을 전진 배치했다. '톱'으로 복귀한 것이다. 이 역할을 받은 손흥민은 수비 부담을 떨쳐낸 채 공격에 좀 더 집중하며 귀한 공격 포인트를...
손흥민은 최근 조세 무리뉴 감독의 과도한 수비 가담 요구 속에 별다른 공격력을 나타내지 못했다. 특히 셰필드 유나이티드, 본머스 전에서 슈팅을 기록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이날만큼은 달랐다. 4-2-3-1...
인터뷰 말미에 토트넘 사령탑 조제 무리뉴 감독이 다가와 둘을 격려하기도 했다. 그는 "득점자가 여기 오는 구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알더베이럴트는 "손흥민의 코너킥이 좋았다. 내가 결승골을 넣은 건 운이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