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의장, 잔당샤타르 몽골 국회의장과 회담

(몽골=하이몽골리아뉴스) 김진표 국회의장은 26일 오전 의장접견실에서 검버자브 잔단샤타르 몽골 국회의장과 회담을 갖고 현지기업 애로해소·희소금속 개발·기후변화 대응 등 경제협력 강화, 의회 및 소속기관 간 협력, 2030부산세계엑스포 지지 요청 등 폭넓은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논의를 나눴다.

김 의장은 “세계적인 자원부국인 몽골과 제조업이 발달한 한국 사이의 경제협력이 강화될수록 양국 관계가 긴밀해질 것”이라며 잔당샤타르 의장에게 몽골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안정적 투자 확대를 위한 경제협정의 제·개정, 희소금속 협력센터 조성 ODA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관심을 당부했다.

김 의장은 “현재 몽골에는 1,500여명의 우리 국민이 체류하고 있고 22개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다”며 “외국인 고용비자 발급, 해외송금 제한, 행정처리 지연 등 우리 기업이 호소하는 애로사항의 해결에 의장님의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투자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한-몽 경제동반자협정(EPA) 체결 및 한-몽 투자보장협정 개정이 빠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몽골 정부에 독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현재 양국 정부가 희소금속 협력센터 조성을 위한 ODA 사업을 협의하고 있다”며 “몽골에 풍부한 희토류 자원과 한국의 제련·선광 기술을 결합하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므로 이 사업에 대한 의장님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잔당샤타르 의장은 김 의장의 요청에 공감을 표하며 “한국 기업은 몽골의 무역 등 경제활동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이기 때문에 이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업무에 몽골 국회가 특별히 관심을 가지겠다”고 화답했다. 잔당샤타르 의장은 또 “한-몽 경제동반자 협정의 경우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고, 협정의 추진과 이행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히면서, 희소금속 협력센터 조성을 위한 ODA 사업에 대해서도 “몽골 측도 큰 관심을 가지고 국회 소관 위원회 의원과 정부의 광물부 장관이 직접 이 문제를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잔당샤타르 의장은 이어 “기후 변화에 관한 국제적 노력을 고려해 한국 국회에서 녹색 재정과 관련된 차관 제공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장은 이에 “한-몽간 기후변화 협력 관련 ODA 사업 또는 EDCF 차관 지원시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김 의장은 잔당샤타르 의장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몽골의 조기지지를 요청했다. 김 의장은 부산은 유라시아 대륙에서 두 번째로 큰 환적항이자 풍부한 국제행사 경험이 있으며, 한국 도시 중 가장 빠르게 스마트시티로 발전하고 있다몽골의 부산엑스포 조기 지지를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잔당샤타르 의장은 이에 몽골 국회 차원에서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잔당샤타르 의장은 김 의장을 몽골에 공식으로 초청했다. 김 의장은 이에 감사를 표하며 양국 의회가 협의해 상호 편리한 시기에 몽골을 방문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잔당샤타르 의장은 김 의장께서 말씀하셨던 여러 사항에 대해 몽골 국회가 신중히 관심을 가지고 진행할 예정이며, 차후 의장님의 몽골 방문 이전에 모두 완료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담 및 오찬에는 몽골 측에서 자미양 뭉흐바트 몽-한 의원친선협회 회장, 후렐바타르 볼강토야 몽골인민당 원내대표, 엥흐바야르 바트쇼가르 혁신 및 디지털 정책위원장, 첸드 산닥-어치르·바트투무르 엥흐바야르·부흐촐로 푸렙도르지 의원, 남스라이 바트다와 통계청장, 에르덴척트 사랑터거스 주한몽골대사가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이채익 행정안전위원장, 김두관 의원(한-몽 의원친선협회 회장), 전혜숙·송갑석 의원,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 조구래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