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에서 일하는 외국인수가 전년대비 60% 감소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2020년 2분기 현재 92개국의 3,900명의 외국인이 근로비자로 몽골에서 일하고 있으며, 이는 전년도 같은 시기와 비교하여 60% 감소했다.

현재 고용된 외국인의 82.3%(3,200명)은 남성이며, 17.7%(700명)은 여성이다.

근로자 비자로 몽골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의 나라별 분포를 보면 중국(34.5%), 러시아(8%), 호주(7.3%), 한국(6%), 미국(5.1%), 베트남(4.9%), 남아공(3.9%), 필리핀(3.8%), 영국(2.8%), 캐나다(2.8%), 기타 국가(20.9%)으로 나타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45~49세(16.5%), 35~39세(15.3%), 40~44세(14.4%), 20세 미만(0.3%)으로 30,40대가 대부분이다.

지역별로는 약 1,800명(46.5%)이 울란바토르에서 일하며, 중부지역 약 1,000명(25.7%), 동부지역 700명(18.6%), 항가이 지역 약 200명, 서부 지역 약 100명이 분포하고 있다.

2020년 2분기에 몽골에서 분야별로 일하는 외국인은 아래와 같은 분야별 분포를 보인다.

  • 광업 : 약 1,500명(40.2%)
  • 교육 : 846명(21.8%)
  • 도소매업, 자동차 및 오토바이 수리 : 606명(15.6%)
  • 제조업 : 247명(6.4%)
  • 관리 및 지원업 : 130명(3.3%)
  • 운수 및 유통업 : 125명(3.2%)
  • 건축업 : 111명(2.9%)
  • 기타 : 약 200명(6.6%)

몽골에서는 외국인이 근로비자를 통해 근로를 할 경우 소득세와 사회보험료는 별도로 1개월에 몽골 최저임금의 2배에 해당하는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 2020년 현재 몽골의 최저임금은 월 42만 트그륵이다. 원화로는 현 시점 환율로 약 179,000원이니 약 358,000원을 세금으로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 최저임금은 지속적으로 인상되고 있기 때문에 소득이 없어도 외국인 근로자가 몽골에서 생활할 경우 매달 납부해야 한다.

 

출처 : 노동복지센터(www.hudulmur-halamj.gov.mn )

몽골 역대 최고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한 2011년 이후로 외국인 근로자는 지속적으로 줄어 들고 있다. 광업에 의존한 경제 구조 영향도 있고, 외국인 노동비자로 근로를 할 경우 납부해야 하는 최저임근 2배의 세금도 영향이 있을 것이다.

외국인 근로자중 북한이 2016년도에 1,177명이나 있어서 중국에 이어 몽골에서 근로하는 외국인 나라 중 2위를 차지할 정도 였으나 지금은 거의 남아 있지 않아 위 외국인 근로자수가 줄어든 것에 영향을 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