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나담 연휴 기간 폭우로 피해 속출, 주의 당부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7월 9일 오후 5시 45분, 울란바토르 외곽의 트브 아이막의 종모드 솜 중심에서 동쪽으로 3km 떨어진 곳에서 40세 남성의 시신을 발견되었다. 또한 7월 9일 오후 9시 7분에 폭우로 홍수가 발생하여 차량 17대가 침수되고 양 9마리가 죽었다.

최근 몽골에 전국적으로 국지적인 폭우가 쏟아져 이러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7월 11일부터 15일까지는 몽골 최대 연휴중에 하나인 나담기간이다. 이로인해 울란바토르의 많은 차량들이 지방으로 이동하게 되는데, 국가 비상대책위원회는 폭우로 인해 도로 사정이 좋지 않아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울란바토르에서 다르항, 아르바이헤르, 처이르, 은드르항, 만달고비 지역으로 가지 말 것을 권고했다. 해당 지역들은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몽골 전역으로 나가는 대부분의 길이다.

연휴 기간에도 국지적으로 몽골 전역에 뇌우와 폭우가 예상되므로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자제하고, 어쩔 수 없을 경우 천천히 조심스럽게 운전하도록 권고했다.

교통 경찰에 따르면 지방의 도로가 유실되고 손상되어 운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