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세계 경쟁력 지수 63개국 중 62위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사회, 경제 및 인간 개발을 결정하기 위해 경쟁력 지수로 국가 순위를 매기는 글로벌 표준이 있다. 

2019년 세계 경쟁력 센터(World Competitiveness Center)가 발표 한 보고서에 따르면 몽골은 세계 63개국 중 62위에 올랐다. 경쟁력 측면에서는 싱가포르, 홍콩, 미국이 상위권이고, 아르헨티나, 몽골, 베네수엘라가 하위권이다. 중국은 14위, 러시아가 45위에 위치했다.

이 목록은 국내 경제, 국제 무역, 투자, 고용, 가격, 공공 재정, 세금 정책, 생산성, 효율성, 기본 인프라, 기술 인프라 및 과학 인프라와 같은 주요 지표를 기반으로 한다. 위의 목록에서 볼 수 있듯이 혁신, 기술, 과학 및 인프라는 세계에서 점점 더 중요 해지고 있다. 이러한 지표는 아르헨티나와 베네수엘라와 같은 남미 국가들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있는 몽골이 정책 변화와 비전 변화가 절실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는 인구의 대다수가 중앙 집중화되고 기술 및 과학 허브가 있어야하는 울란바토르에게는 진정한 도전이다.

울란바토르 인민당은 플랫폼에서 “도시를 과학 기술 센터, 첨단 제조업, 관광 및 서비스 지역으로 발전시키고 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 경제인 미국과 경쟁하면서 세계 최대 기술 경쟁자 인 중국과 한국이 기술과 혁신을 개발하고 도시에서 지원함으로써 경쟁을 시작했다. 세계 5위의 통신 기술인 미국, 중국, 한국은 이미 다른 국가보다 앞서 있다. 이 기술은 미국 50개 도시, 한국 85개 도시, 중국 57개 도시에서 도입됐다. 따라서 과학, 기술, 혁신의 중심지로서 도시를 발전시키는 정책을 지속하고 혁신, 창업, 지적 생산을 발전시키고“몽골 지식인”의 수출을 늘리는 것이 필요하다.

전 세계적으로 거대 기술 기업을 위해 일하는 젊은 몽골인이 많다. 그들은 몽골에 와서 이러한 첨단 기술을 몽골에서 개발하면 정부 지원과 투자가 부족할 것이라고 말한다. 몽골 인민당은 신기술을 개발하여 성공적으로 도입한 공기업과 민간 기업의 연구 개발비를 전액 및 부분적으로 상환하고 신기술을 도입한 민간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메커니즘을 구축하고자 한다.

몽골의 통신 업계 리더들은 단순한 기술 스타트 업은 말할 것도 없고, 국가 정책의 중요한 영역인 5G 기술 도입에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따라서 몽골 인민당은 민간 부문의 참여를 바탕으로 상호 투자 기금을 조성하고 혁신 사업 자금 조달에 유리한 구조를 조성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