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총리 “경찰과 전문 수사관들의 식당에서 무료로 먹을 권리를 박탈할 것”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지난 목요일 국회 본회의에서는 정부가 제출한 신재생정책 승인을 위한 결의안 초안이 논의되어 승인되었다.

총리는 결의안 초안에 대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개혁 정책의 틀 내에서 시행되는 개혁에 대해 “개혁 정책의 일환으로 약 47개 법률이 개정될 것으로 추산된다. 예를 들어 세법상 과세연도에 1개월을 앞당기는 방법을 도입할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의회는 왜 한 달 전에 소집할 수 없는가? 이것은 우리 내부의 문제다. 이를 통해 민간 부문이 노동력을 유치하고 상품을 더 일찍 구매할 수 있다.

면허법이 개정되면 예정된 모든 검사도 중단된다. 예를 들어, 토지 할당 및 면허 갱신 문제로 정부 기관이 부패하는 것을 투명하게 변경하여야 한다. 14일 이내에 예 또는 아니오로 대답하지 않으면 해당 공무원에게 문제가 있음을 의미한다.

전문 검사 기관의 구조와 조직을 변경한다. 불만이 있는 경우에만 방문하자. 또한 경찰은 정기적으로 식당을 방문하여 식사를 하고 있으며, 전문 검열관과 구 산업 서비스 부서장은 공무원들이 무료로 먹을 권리를 박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것은 부패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