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2020년 IMD 국가경쟁력 63개국 중 61위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2020년 6월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소재 국제경영개발연구원(International Institute for Management Development, IMD) 산하 세계경쟁력센터(World Competitiveness Center, WCC)가 발간한 『2020년 IMD 국가경쟁력 연감(2020 IMD World Competitiveness Yearbook)』에서 몽골이 총 63개국 중 61위를 차지했다.

IMD WCC는 한국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중국 칭화대, 일본 미쓰비시종합연구소 등 각국 파트너기관과의 협력하에 1989년부터 매년 주요 4대 분야(경제성과, 정부효율성, 기업효율성, 인프라)에 대한 국가경쟁력 순위를 발표해오고 있다. 몽골은 종합 순위에서 총 63개국 중 61위를 차지했는데, 세부적으로 보면

  • 경제성과 59위
  • 정부효율성 53위
  • 기업효율성 57위
  • 인프라 62위

로 정해졌다. 몽골은 2015년(57위), 2016년(60위), 2017년~2019년(62위)를 기록하며 최근 최하위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

구체적인 세부 항목을 살펴보면 2019년 실질 GDP 성장 4위, 기술 유치 4위, 성별 실업률 7위, 소비세 11위, 세후 소득 15위로 상위권에 있는 분야도 있지만, 수출 집중도 63위, 국가 신용 등급 61위, 정치적 불안정성 61위, 가격 및 관세 장벽 60위, 개인 소득 세율 63위로 하위권에 있는 분야들도 많았다.

몽골 경제 정책 및 경쟁력 연구 센터에서는 2020년 예상과 과제로써 다음의 사항들을 언급했다.

  •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일부 기업이 근로자를 해고하면서 실업이 급격히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 부실 대출 및 정부 부채와 관련된 경제적 및 재정적 어려움으로 인해 경제 성장이 둔화되는 경향을 보일 것이다.
  •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한 국경 제재, 수입 제한 및 가격 상승도 경제 성장을 저해하고 있다.
  •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재정 및 경제적 어려움은 사회 및 가족 심리학과 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 2020 년 국회의원과 지방 선거로인해 정치적 불확실성과 포퓰리즘 정서가 확산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싱가포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1위를 차지했고, 덴마크가 8위에서 6단계 상승한 2위, 스위스가 1단계 상승해 3위를 기록했다. 미국이 전년대비 7단계 하락한 10위를 차지한 한편,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2019년 2위였던 홍콩이 3단계 하락한 5위, 중국이 6단계 하락한 20위, 한국이 5단계 상승한 23위, 일본이 4단계 하락한 34위를 기록하며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한국은 2000년 이래 최대 폭으로 순위가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