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인천국제공항공사 등과 ‘몽골 저탄소마을’ 추진

산림청과 인천국제공항공사, 푸른아시아 관계자가 ‘몽골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산림청은 28일 산림비전센터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미세먼지 발원지에서 탄소배출을 감소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몽골 내 주요 오염원인 게르촌내에 태양광 설치,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난방기기 개선에 대한 시범사업 추진을 골자로 한다.

매년 반복되는 한국의 대기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국내적인 노력과 더불어 동북아 지역의 국제적인 협력도 중요해지고 있다.

몽골의 대기오염 문제는 심각한 상황으로 게르촌에서 난방과정 중 발생하는 오염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잎으로 이들 3개 기관은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을 통해 탄소배출 저감에 대한 효과성을 확인하고 나아가 탄소배출권 전환 가능성도 모색할 예정이다.

산림청은 1998년 몽골과 산림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2007년부터 몽골 그린벨트 조림, 도시숲 조성 등 사막화 방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적 개발 원조 (ODA) 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1년 도시숲 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새로운 공적 개발 원조 (ODA) 성과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올해는 몽골과의 수교 30주년을 맞는 의미 있는 해로서,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탄소배출권과 연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동북아 지역의 대기 질 개선과 호흡 공동체로서 의식 공유를 위해 관련국과의 산림협력이 지속해서 추진되어야 하며, 나무 심기와 더불어 재생에너지 보급 등 타 부문과의 융합사업으로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