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50개국 이상에 국경 개방하기로 결정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영국 정부가 전국적으로 통금 시간을 줄이고, 소독 후 식당, 미용실, 호텔, 영화관, 도서관, 박물관을 점차 개방 할 것이라고 BBC는 발표했다.

또한 50개국 이상에 국경을 개방하고 있으며, 이들 국가에서 영국으로 온 사람들은 14일 동안 격리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대부분의 EU국가 이외에도 한국, 일본, 싱가포르, 태국, 터키,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아이슬란드, 캐나다, 노르웨이, 세르비아, 스위스가 포함된다.

그러나 확산세가 꺽이지 않고 있는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러시아, 미국, 브라질, 인도, 이란, 멕시코, 파키스탄과의 국경 이동은 여전히 금지된다. 영국의 이번 조치는 7월 10일부터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