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몽골 이여홍대사와 몽골 노동 사회 복지부 장관 A.Ariunzaya이 만나다.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몽골과 대한민국간 외교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이하여 노동 사회 복지부 장관 A.Ariunzaya는 주몽골 대한민국 이여홍대사와 만났다.

이여홍대사는”현재 한국에는 약 5만명의 몽골인이 살고 있다. 우리는 이 사람들의 사회적 보호를 향상시키고 고용 계약에 따라 몽골로부터 받는 노동력과 관련된 문제에 중점을 둘 것이다.”

이에 A.Ariunzaya 장관은 “우리 두 나라는 노동, 건강 및 노동 분야에서 가장 근본적인 협력 관계를 가지고 있다. 많은 몽골인들은 한국에서 일하기를 원한다. 필요 조건을 충족시키고 함께 일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의 코로나19 전 상황을 살펴보면 몽골 국민의 등록 및 비자에 많은 문제가 있었다. 시민들이 제공한 허위 문서 및 허위 정보와 같은 문제가 있었다. 따라서 몽골은 노동을 포함한 모든 부문에서 전자 등록을 구현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한국 대사관은 이를 느끼게 될 것이다.

앞으로 몽골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한 통합 정보 시스템의 개발이 시급하다. 이를 통해 구직자들이 한국에서 어떤 일자리를 구할 수 있는지 쉽게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고용 허가제에 따라 몽골 노동 사회 복지부와 한국 고용 노동부는 서로 양해 각서를 체결하고 지난 7년동안 한 해에 790명에서 1,300여명의 사람들이 매년 고용 계약을 체결하여 일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는 전염병으로 인해 49명만이 파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