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에게 사과하고 법적 지원과 심리 지원을 요청하는 서한이 주몽골 한국 대사관에 제출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울란바토르 주재 한국 대사관 밖에서 한 무리의 젊은이들이 한국에서 다수의 여중생들에게 구타 및 가혹행위를 당한 피해 몽골 여학생에게 사과하고 사건의 즉각적인 해결을 요구했다. 

항의 도중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으로 다음 내용의 공식 서한이 전달되었다.

  • 피해 학생과 몽골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해야 한다.
  • 피해자에게 법적 지원 및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
  • 변호사 및 심리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 몽골인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고 앞으로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 

 

편지를 받은 김철상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참사관은 “우리 양국이 외교를 수립한 지 30년이 넘었다. 이번 사건이 즉각적이고 공정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관계당국과 계속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우리 정부는 신속하고 공정하게 사건을 해결하는데 주의를 기울일 것이다. 결정이 이루어진 후 몽골 정부에 즉시 통보할 것이다.

이 문제는 어제 N.Ankhbayartai 외무부 차관을 만난 자리에서 제기된 이야기다. 한국 정부는 사건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갖고 있으며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결할 것이다.

40,000명 이상의 몽골인이 한국에 거주하며 일하고 있다. 내가 아는 한 이는 적은 숫자가 아니며, 개인적으로 이 분들의 삶과 노동이 양국 관계의 심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이 화해를 바탕으로 양국 국민뿐 아니라 정부 차원에서도 우호관계가 계속 발전해 나가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