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관리원, 몽골과 석유분야 기술교류 확대 박차

(몽골=하이몽골리아뉴스) 한국석유관리원은 몽골 광업중공업부(MMHI)와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진행된 이번 MOU 체결은 한국과 몽골 간 석유분야 기술교류 및 상호협력 확대를 위한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품질·유통관리 체계 고도화를 위한 기술교류 및 협력 △자동차연료 품질향상을 위한 기술컨설팅 △정기적 기술교류 세미나 개최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한국석유관리원은 지난해 몽골 광물석유청(MRPAM)과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석유 및 석탄 제도 규정과 시험실 환경개선 및 품질관리 전문인력 역량강화 등을 위한 ‘몽골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에너지원 품질관리 역량 강화 – KOICA ODA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몽골과 다각적으로 우호관계를 맺고 있다.

차동형 이사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것은 물론, 향후 양국 간 폭넓은 분야에서 깊이 있는 기술교류 및 협력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