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몽 수교 30주년 기념 학술회의 및 사진전

(몽골뉴스=하이몽골리아뉴스) 몽골과 대한민국은 1990년 3월 26일 외교 관계를 맺었다.

한몽 수교 30주년을 기념하여 몽골 외교부는 ‘몽골과 대한민국의 30년 파트너십’에 관한 학술회의와 양국 관계 역사 사진전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대한민국 공무원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몽골 전 대통령 П.Очирбат은 “지난 30년 동안 양국 관계는 상상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양국 정부는 서로를 신뢰하고 양국 국민의 이익을 위해 본격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발전했다. 몽골과 대한민국 관계에 포함되지 않은 부문이 없다. 교육, 과학, 인도주의 활동, 경제 및 정치에서 훨씬 더 높은 수준에 도달했다. 정기적인 고위급 국빈 방문과 더불어 홍보도 늘었고, 한국에서 공부하고 일하는 학생과 직장인도 늘었다. 정치 외에도 국민들의 관계 확대는 양국 관계를 심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양국 관계가 발전의 정점에 이르렀다고는 할 수 없지만 한국의 높은 수준의 기술과 우리의 자원을 바탕으로 더욱 협력 할 수있는 좋은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주몽골대한민국 이여홍대사는 “1990년 3월 26일 양국 외교 관계가 성립된 이래 양국 관계는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이는 양국 간의 대외 무역 매출이 123배 증가한 사실에 반영된다. 서로 여행하는 사람들의 수는 지난 5년 동안 급증한 22만 명에 이르렀다. 이것으로부터 우리는 관계의 발전을 결정할 수 있고 그것이 계속 성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경제 협력에 대해?

-경제 관계가 활발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수교 직후 한국 기업과 민간 투자자들이 몽골 시장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지만 민주화 초기 단계로 인해 정치·경제 환경이 불안정했다. 따라서 투자자가 투자를 철회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최근 몽골의 정치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한국의 몽골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

 

양국 국민이 향후 비자없이 여행 할 수 있는가?

비자 면제 여행은 우리에게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이다. 우리는이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상호 비자없는 여행은 양국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제안은 한국 국민이 비자없이 몽골을 여행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 작업이 단계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믿는다. 한국에 불법적으로 살고있는 몽골인이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선 한국 국민이 비자없이 몽골을 여행하는데 익숙해지면서 불법적으로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몽골인 수가 감소하면 몽골인의 비자 면제를받을 수 있도록 단계별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 그러나 둘 다 동시에 허용되는 것으로 하면 현재 상황에서는 어렵다.

 

몽골 외교부 차관은 “몽골과 대한민국의 수교 30년 동안 우리 관계는 매우 성공적으로 발전해 왔다. 해외에 거주하는 대부분의 몽골인은 한국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생활한다. 몽골에 대한 한국의 투자와 무역이 감소하고 있다. 우리가 지난 30년 동안 쌓아온 “토양”위에 우리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전략적 파트너십에 도달해야 하며 장기적으로는 양국 시민이 비자없이 여행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믿는다. 이는 양국간 인적 교류가 많을수록 미래의 경제·정치적 관계의 기반이되는 우리의 성과중 하나가 될 것이다. 국제 협력과 상호 신뢰가 증가한 것도 칭찬할 만하다.”고 말했다.

외무부 아시아 태평양 국장은 “48,000명 이상의 몽골인이 한국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생활하고 있다. 그들 중 상당수가 학생이다. 몽골과 대한민국의 포괄적인 파트너십은 몇 가지 중요한 측면으로 구성된다. 그 중에서 경제 협력이 중요한 역할을 하며 확장 가능성이 있다. 현재 무역 매출은 약 300,000$이다. 대한민국은 우리의 주요 투자자 중 하나이며 몽골에 약 5억 5천만 달러를 투자했다. 우리는 무역 조건을 더욱 개선하고 자유 무역 협정을 체결할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에너지 및 인프라 부문도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 전시회는 양국 수교 이후 진행된 고위급 방문과 특별 행사의 모습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