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몽 그린벨트 사업단, 몽골 우브르항가이 사업소 개소식 개최

(제공=한-몽 그린벨트 사업단)

(몽골=하이몽골리아뉴스) 한-몽 그린벨트 사업단이 한국-몽골 간 양자협력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몽 그린벨트 프로젝트 제3단계 사업으로 몽골 우브르항가이(Uvurkhangai) 아이막 아르바이헤르 솜에 15ha의 양묘장을 조성하고, 10월 6일(목) 오전 10시 주몽골대한민국대사,몽골 환경관광부 차관, 우브르항가이 도지사, 현지 주민 등 1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산림청과 몽골의 환경관광부 간의 합의로 설립된 한-몽 그린 벨트 사업단은 2007년부터 몽골의 사막화·황사 방지와 지속 가능한 산림 관리를 지원하기 위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15년 간 몽골의 건조지 3,000ha에 나무를 심고 조림기술교육센터를 건립하여 산림 분야 인재를 키우는 등 한국과 몽골의 산림 협력에 앞장서 왔다.

우브르항가이 사업소는 아르바이헤르 시내에서 남동쪽으로 5km 떨어진 공항 남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15ha의 면적에 울타리, 관정(우물), 전기시설 등을 구비하여 몽골의 사막화 방지에 필요한 묘목을 키우는 한편 조림기술교육센터(내년 건축 예정)를 통하여 나무를 심고 가꿀 인재 또한 육성할 예정이다.

개소식에서 이여홍 주몽골대사는 사업장 개소를 축하하며 글로벌 기후협력 시대에 우리나라와 몽골의 산림협력이 중요함을 강조하며, 한-몽 그린벨트 사업단의 3단계 사업의 순조로운 이행과 다각적인 산림협력을 통하여 몽골의 사막화 방지 및 녹색 전환 실현에 기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이시도르지(A.Ishdorj) 우브르항가이 도지사는 2007년부터 시작된 한-몽 그린벨트 사업이 푸른 몽골 가꾸기에 크게 기여했음을 언급하며, 오늘 문을 연 우브르항가이 사업소가 지역 거점 양묘장으로서 몽골의 사막화 방지와 10억 그루 나무 심기 운동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강조하며 한국 정부에 감사를 전했다.

한-몽 그린벨트 사업단 이성길 단장은 몽골의 사막화는 단지 몽골만의 문제가 아니며 몽골에서 발원한 황사가 한국에 많은 피해를 준다는 사실을 들며, 한-몽 산림협력이 기후위기 시대 양국의 푸른 미래를 위하여 윈-윈(win-win)하는 값진 투자임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