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소형은행들 2019년 4분기 대형적자 기록

(몽골=하이몽골리아뉴스) 몽골경제정책 및 경쟁력 연구센터에서 몽골의 은행들에 대한 분석자료를 내놓았다고 News.mn이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몽골에는 13개의 은행이 있으며, 가장 영향력있는 은행들은 한뱅크, 골롬트 뱅크, 하스뱅크, 울란바토르 뱅크, 스테이트 뱅크, 무역개발은행(TDB) 등이며 이들이 몽골 금융시스템의 90%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9년 4분기에 13개 시중은행의 자산은 17조 2천억 투그릭의 신용잔고를 포함한 32조 7천억 투그릭이다. 이는 연간 6.5%로 증가한 수치이다. 또한 총 저축액은 22조 2천억 투그릭이다.

2019년 4분기 은행들의 순이익은 3,860억 투그릭을 기록했으며 가장 큰 3대 은행의 순이익이 3,370억 달했다. 중간 규모급 3개의 은행은 29억 투그릭의 순이익을 기록했으나 소형은행들은 502억 투그릭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