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부, 몽골 내 코로나 퇴치를 위해 120만 달러 지원키로

(사진=보건부 브리핑 캡쳐)

(몽골=하이몽골리아뉴스) 미국 정부가 몽골 정부의 신종 코로나 대응을 돕기 위해 12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주몽골 미국 대사가 보건부 브리핑을 통해서 발표했다.

약 33억 투그릭에 해당하는 지원금으로 미국 국제개발국을 통해서 지원되며 신종 코로나 감염에 대한 예방 및 통제 시스템 개선을 위해서 몽골 보건부, 세계보건기구 몽골지부 및 UN 어린이 기금과 협력한다고 밝혔다.

주몽골 미국대사인 마이클 클레스체스키(Michael Kleschesky)는 “미국은 몽골의 전략적 파트너가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오늘 이러한 지원은 우리의 강력한 관계의 분명한 신호이다. 몽골의 친구로서 미국은 어려운 시기에 몽골인들과 함께 할 것이다.”라고 지원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WHO 몽골 지부 세르게이 도르디차(Sergei Dorditsa) 박사는 해당 자금이 몽골 내 질병 확산 방지 및 통제를 지원하기 위한 보건부와 WHO의 노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