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몽골정부가 요청한 신속한 자금지원 관련 협의 완료

수흐바타르 광장

(몽골=하이몽골리아뉴스) IMF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제프 고틀리브(Geoff Gottllieb)가 이끄는 IMF 팀이 지난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몽골 정부가 요청한 7,230만 SDR(특별 인출권 – 약 9,900만 달러)규모의 긴금 자금요청에 관해서 당국과 협의했다.

이번 협의에서는 몽골 경제에 미치는 코로나-19의 충격에 대해 초점을 맞추었으며, 몽골 정부에서는 건강 위험을 억제하고 부채 유지, 적정 외환보유, 신속한 경제 회복 등을 위한 정책을 계획하였다.

코틀리브 IMF 팀 리더는 몽골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한 관리를 잘 해오고 있지만, 수출 저조와 국내에 적용 중인 억제정책으로 경제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2020년 5월 23일 만료되는 IMF 지원 프로그램 하에 몽골이 최근 몇 년간 경제 회복력을 강화하는데 중요한 진전을 이뤄냈다고 밝히면서 현재 최우선 과제는 유행병으로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부분을 지원할 정부의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몽골 당국이 지출의 우선순위를 재구성하고 좀 더 유연한 환율정책으로 적정 외환 보유량을 확보함으로써 재정적인 규율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양측이 향후 연장되는 자금지원 프로그램에 관련하여 해당 기간 동안 금융분야의 개혁을 지속적으로 이뤄내는데 합의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