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대통령,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법령 발표

(사진=montsame.mn)

(몽골=하이몽골리아뉴스) 2월 12일 바툴가 몽골 대통령이 코비드-19(코로나-19는 2월 12일자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한국정부가 만든 명칭)를 예방하기 위한 법령을 발표했다고 Montsame가 보도했다. 관련 법령과 함께 차강사르 휴일을 축하하는 행사를 하지 말 것을 지시했습니다.

1.1 재난보호법의 10조 1항에서 진술된 바와 같이 코비드-19 확산 조건과 관련하여 단계별로 재난 방호 준비 수준을 정의하고 시행한다.

1.2 내각 회의는 국제적으로 격리할 수있는 다른 전염병을 예방할 목적으로 격리 체제 설정에 관한 문제를 긴급하게 규제해야 하며, 발생 시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대응 조치를 취해야 한다.

1.3 대중이 모이는 전시 박람회 및 거래활동을 즉시 중단하고 차강사르에 관한 TV광고, 치명적인 질병인 코비드-19의 위험과 예방을 위한 개인의 의무 및 책임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기 위한 활동을 미디어와의 공동조직한다.

1.4 사람 간의 전염 및 동물을 통한 전염 등 전 세계적으로 높은 전염률을 고려하여, 내각은 재난보호법 및 건강법 및 기타 법을 개선하기 위한 법안을 작성하고 국회에 제출하여 봄 기간 동안 신속하게 검토 할 수 있도록 하거나 필요 시 불규칙적으로 소집한다.

2. 모든 국민은 COVID-19 감염 예방에 대한 책임을 인식하고 공익을 존중해야한다.